제주도 양돈악취, 시청에서 잠자는 강성훈씨
제주도 양돈악취, 시청에서 잠자는 강성훈씨
  • 장수익
  • 승인 2019.05.24 0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돈악취로 인해 집에서는 도저히 잠을 잘 수가 없습니다”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마을에 위치한 ㅇㅇ축산의 양돈악취로 인해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없다고 고통을 호소하는 강성훈씨(56세)는 23일 늦은 밤, 아예 서귀포시청 현관에서 잠을 청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