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 장수익
  • 승인 2019.09.17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 거점소독·통제시설 설치
밀식사육 및 위생불량으로 제주의 한 양돈농가에서 죽은돼지 (안관홍 제공)
밀식사육 및 위생불량으로 제주의 한 양돈농가에서 죽은돼지 (안관홍 제공)

중국과 베트남에 이어 우리나라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했다.

17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양돈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명된 가운데, 24시간내 파주 발생농장의 돼지 2천400두와 이 농장의 가족이 운영하는 2개 농장(발생농장에서 20㎞)의 돼지 2천250두 등 모두 4천700두를 살처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전환하고 양돈농가 주요밀집지역에 거점소독·통제시설(4곳)을 설치해 질병유입 원천 차단에 주력할 계획이다.

도내 모든 양돈농가는 철저한 소독과 함께 외부인의 철저한 출입통제, 외국인 근로자 교육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필히 준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우철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이러한 선제적인 일련의 방역조치들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도내 유입차단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이로 인해 초래되는 여러 가지 불편한 상황에 대하여 도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