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편파수사의혹 자치경찰 내사중
경찰, 편파수사의혹 자치경찰 내사중
  • 서귀포방송
  • 승인 2019.04.04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경찰간부가 축산업체로부터 금품 로비를 받았는지
제주도 자치경찰단
제주도 자치경찰단

서귀포경찰서는 제주도 자치경찰단이 지난 2017년 축산분뇨 무단배출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 특정 업체의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에 대해 내사중이다.

KCTV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자치경찰 간부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치경찰간부가 축산업체로부터 금품 로비를 받았는지 등 대가성 여부까지 파악하는 것으로 알려져 수사 결과에 따라 큰 파장이 예상된다.

이 사건은 지난 2017년 여름, 축산분뇨를 무단배출해 양돈악취에 대한 도민들의 분노가 폭발하게 만들었으며, 이를 계기로 자자치경찰이 전담부서를 꾸려 수사한 결과 축산분뇨를 무단배출한 혐의로 농장주 4명을 구속했다.

그런데 당시 수사 과정에 자치경찰이 일부 업체의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이 제기돼 국가경찰로부터 내사를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수사단계에서 자치경찰이 축산분뇨 무단배출이라는 공통된 혐의를 받는 업자 사이에 일부 업자에게만 유리하게 수사해 다른 결과가 나왔다는 게 의혹의 핵심으로 이와 관련해 경찰이 자치경찰 간부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개인의 일탈에 대한 혐의점이 있는지 확인하는 단계이며 앞으로 참고인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농장주와 자치경찰 사이에 대가성 있는 금품이나 향응이 오고 갔는지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자치경찰 관계자는 "그 과정에서 혹시 어떠한 영향력이 있었냐 없었냐를 보는거지 실제로..."

그렇잖아도 축산악취로 인해 도민은 물론 관광객까지 고통을 겪고 있으며 제주의 청정 이미지에도 막대한 타격을 받고 있는데, 수사기관의 유착의혹에 대해서는 확실한 차단과 함께 강력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는 비난여론이 들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