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용진 예비후보, "범보수 단일화는 집권여당 심판 필수조건"
허용진 예비후보, "범보수 단일화는 집권여당 심판 필수조건"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01.21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 보수 단일화? 무소속 후보 정당 가입부터“
제21대 총선 서귀포시 지역구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허용진 예비후보가 범보수 후보 단일화를 위해서는 무소속 강경필 예비후보의 정당가입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21대 총선 서귀포시 지역구에 출마하는 자유한국당 허용진 예비후보가 범보수 후보 단일화를 위해서는 무소속 강경필 예비후보의 정당가입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서귀포시 위성곤의원에 맞서는 야권 단일화 움직임이 결실을 맺을지 궁금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허용진 예비후보는 21일 오전 서귀포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무소속 강경필 예비후보가 범보수 후보 단일화에 응할 의사가 있다면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단일화의 의지와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허 예비후보는 “예비후보들간 협의를 통해 투명하고 공정한 방식으로 아름다운 경선을 실시한 다음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고, 단일 후보 당선을 위해 모두가 발 벗고 나서야 한다"면서 "무소속 강경필 예비후보에게 제안한다. 범보수 단일화에 응할 의사가 있다면 빠른 시일 내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유권자들에게 단일화의 의지와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고 거듭 제안했다.

이어 “적어도 입당에 대한 명확한 입장만이라도 공개적으로 공표해 주길 바란다”며 “샤이보수라 불리는 숨어있는 보수가 결집되면, 범보수 단일화가 이뤄져 서로 협력한다면 충분히 민주당을 앞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범보수 단일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