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시지화백의 그림과 시 6] 태양과 노인
[변시지화백의 그림과 시 6] 태양과 노인
  • 서귀포방송
  • 승인 2022.01.09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상금 시인
우성 변시지화백의 ‘태양과 노인’
우성 변시지화백의 ‘태양과 노인’

태양과 노인

 

                  문 상 금

 

이른 새벽,

아무도 걸어보지 않은

서귀포 바닷가에 서서

떠오르는 태양을 본다

 

이렇듯 붉은 태양이 떠오르는 것은

누군가 밤새도록 가슴속에 품었던 불씨들을

매일 세상으로 내보내기 때문일 것이다

 

원로화가의

마지막 격렬한

붓질 같은 것

 

이글거리는 태양의

광채 아래로

 

저기 저,

등 굽은 노인의 심장에 새겨지는

또 하나 태양의

동판화

서귀포방송을 응원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이 서귀포방송에 큰 힘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