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시지화백의 그림과 시 1] 외로움
[변시지화백의 그림과 시 1] 외로움
  • 서귀포방송
  • 승인 2021.12.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상금 시인
외로움
우성 변시지화백의 '외로움' 1995년 작품

 

   외로움

                             문상금

 

시중유화(詩中有畫)

화중유시(畫中有詩),

 

시 속에 그림이 있고 그림 속에 시가 있다.

시와 그림은 원래 한 몸이다.

 

그림 속에 들어있는 제주의 거센 바람, 폭풍우가 몰아치는 바다,

바람과 함께 흔들리며 절룩이는 사내,

말, 태양, 배, 까마귀들은 화폭에 담긴 채로 그대로 절절한 서사시(敍事詩)가 되어,

뒤집어졌다,

다시 한바탕 끓어오른다.

휘몰아치는 폭풍을 뚫고 외로움도 적막도 없는 이어도에 가 닿을 때까지,

아! 얼마나 더 절룩이며 가야 하는가,

폭풍의 화가여!

 

*서귀포방송은 오늘부터 문상금시인이 우성 변시지화백(1926~2013)을 그리워하면서, 

변화백의 그림들을 감상하며 써내려간 시 작품들을 연재합니다.

많은 관심과 격려를 해주시기 바랍니다.

서귀포방송을 응원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이 서귀포방송에 큰 힘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