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시지화백의 그림과 시 4] 께르륵 동녕바치
[변시지화백의 그림과 시 4] 께르륵 동녕바치
  • 서귀포방송
  • 승인 2021.12.26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상금 시인
우성 변시지화백의 ‘거지’

께르륵 동녕바치

                           문 상 금

애저녁 서귀포에

명물이었던

 

께르륵 동녕바치는

종일 허기진 배 붙잡고

께르륵 께르르륵

붉은 긴 울음 울었다는데

 

반평생 허기진

마음 밭 갈았던 화가는

그 긴긴 여정에서

핏빛 붉은 울음 어찌 견뎠을까

 

모우고

 

그림을

보다가

 

께르륵 께르륵

더 곱고 향기로운

사람 꽃의 소리

 

무시로

가부좌 결가부좌하는

께르륵 동녕바치여

서귀포방송을 응원해주세요.
여러분의 후원이 서귀포방송에 큰 힘이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