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성범죄 소굴
서귀포시 성범죄 소굴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10.1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가 성범죄 소굴로 전락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성범죄를 저지르고 있다.

지난 6월엔 서귀포경찰서 남원파출소에 근무하는 김모경위가 팀원인 여경을 성희롱하는 바람에 결국 감찰 결과 사실로 드러나 해임됐다.

최근 서귀포시청에 근무하는 여직원이 성희롱으로 고통받으면서 불면의 밤을 보내는 하소연이 가족 등 주변을 통해 알려지면서 다시한번 서귀포의 성인지 수준이 드러났다.

서귀포시 모과에 근하는 피해 주무관은 남자 직원으로부터 최근 2~3차례 성희롱을 당했다.

남자직원은 유부녀인 주무관에게 “생리는 언제 끝났으냐?” “성관계는 몇 번 하는지?” 등 도저히 참기 힘든 질문을 받으면서 괴로워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 끝에 피해주무관은 담당과장에게 “부서를 바꿔달리고 원했지만 담당과장이 그대로 계속 근무할 것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으며 이는 기관장 문책까지 해당된다.

이에 대해 서귀포시 김용국 공보실장은 "금시초문이라면서 명예훼손에 해당하기 때문에 매우 조심해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정정 및 반론보도] ‘서귀포시 성범죄 소굴’ 기사는 확인결과 ‘서귀포시청’과는 관련이 없는 내용임을 알려 드립니다.

서귀포방송은 지난 10월 14일 ‘서귀포시 성범죄 소굴‘이라는 제목으로 최근 서귀포시청에 근무하는 여직원이 성희롱으로 고통받으면서 불면의 밤을 보내고 있다는 하소연이 가족 등 주변을 통해 알려지면서 다시한번 서귀포시 성인지 수준이 드러났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습니다. 그러나 사실확인 결과 위 언론보도에서 언급한 성희롱 사건이 발생한 기관은 서귀포시청이 아니라 제주도 산하기관임이 확인됐습니다. 이에 서귀포시청은 ’서귀포시 성범죄 소굴‘이라는 제목은 서귀포시민의 명예를 훼손하는 지나친 표현이라고 알려왔습니다. 그리고 서귀포시는 28개과에 대한 직원 애로사항 청취 및 복무점검 등을 실시한 결과 2018년도부터 2020년 11월 현재까지 3년여간 성희롱 등 유사한 사건이 단 한 차례도 발생한 사실이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