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부시인 시시콜콜 제주살이(37)
농부시인 시시콜콜 제주살이(37)
  • 장수익
  • 승인 2019.05.1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 사진, 정희성 농부시인

오월은 묘하게 느릿느릿하다. 사월 귤밭 전정이며 시비, 제초까지 한참 바쁘게 일하고 난 뒤여서일까? 단막극의 막이 내린 후 아쉬움 같은 정적이 뜰을 감싼다.

귤꽃이 피고, 하귤 아래 함박꽃까지 피었으니 이제 장미를 기다리면 될 것이다. 그리고 묵언 패 하나 사립문에 내걸고 조용히 몸과 마음을 되돌아볼 때다.

머지않아 태풍이 섬에 몰아치면 오월의 눈부신 하루가 몹시 그리워지리라.

감귤꽃
감귤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