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호 태풍 '하이선' 경로 동쪽으로 틀어져…우리나라 상륙 안할 듯
제10호 태풍 '하이선' 경로 동쪽으로 틀어져…우리나라 상륙 안할 듯
  • 김연화 기자
  • 승인 2020.09.05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호 태풍 '하이선' 예상경로 (기상청 제공)
제10호 태풍 '하이선' 예상경로 (기상청 제공)

[서귀포방송/김연화 기자] 현재 북상중인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경로가 동쪽으로 틀어지면서 우리나라를 상륙하지 않고 동해안으로 북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하이선이 5일 오전 9시 기준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5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심기압은 920hPa, 강풍반경은 450㎞, 최대풍속은 매우 강한 수준인 초속 53m다.

전날 하이선은 7일 낮 경남 남해안에 상륙해 한반도를 남에서 북으로 관통할 가능성이 가장 크게 점쳐졌으나 경로가 동쪽으로 크게 이동하면서 예상 진로도 완전히 변경됐다.

하이선이 우리나라 부근으로 왔을 때 서쪽에 있는 선선하고 건조한 공기의 영향을 크게 받으면서 서쪽으로의 이동이 저지되고, 진행 경로가 동쪽으로 더 치우칠 것으로 분석했다.

기상청은 하이선이 7일 경상 동해안을 스쳐 북진하는 것이 현재 시점에서 보는 확률 중 가능성이 가장 큰 경로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본을 휘돌아올지, 일본 열도를 거쳐 올지 등에 따라 추후 경로와 강도가 변할 수 있다.

하이선은 북상하는 과정에서 고수온 해역을 거치기 때문에 5일 오후 초속 54m 이상의 초강력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6일 이후에는 태풍의 발달이 저지돼 위력이 줄겠으며 우리나라에 접근할 때는 '매우 강한 태풍'과 '강한 태풍' 단계의 중간 정도가 되고 우리나라 부근 지날 때는 세력이 더 빠르게 축소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쪽으로 진로가 옮겨져도 우리나라에 접근할 때 강도가 매우 강 또는 강한 단계에 이르러 전국이 영향권에 들고, 특히 태풍의 중심과 가까운 동쪽지방은 더 큰 영향을 받으니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이선은 중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바다의 신을 뜻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