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의원, 무사증 일시중단 환영
오영훈 의원, 무사증 일시중단 환영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02.03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중국 후베이성 2주 이내 방문·체류 모든 외국인 입국제한”
의원,“관광객 감소에 따른 경제살리기 위한 후속조치 강력촉구”
오영훈 의원
오영훈 의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후유증으로 인해 중국을 방문했던 외국인은 국내 입국이 어려워질 전망이다.

2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오는 4일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2주 이내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한다”며, “제주특별자치도와 협의를 통해 '제주특별법'에 따른 무사증 입국제도도 일시중단 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신종코로나 확진자는 15명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인해 전국의 행사와 각종 모임이 줄줄이 취소됐고, 대한민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 강력한 자국민 보호조치를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 위원장 오영훈 의원은 “국민 안전을 위한 ‘제주 무사증 입국제도 일시중단’이라는 정부의 발 빠른 대처를 환영하며, 대한민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하루속히 종식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 오 의원은 “세계 경제가 신종코로나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는데, 관광객 감소로 인한 지역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강력한 후속조치를 빠른 시일 안에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