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C 제주, 지하도 열린다.
ICC 제주, 지하도 열린다.
  • 장수익 기자
  • 승인 2019.12.06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부영호텔을 연결하는 지하통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부영호텔을 연결하는 지하통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대표이사 김의근, ICC 제주)와 부영호텔(옛 앵커호텔)의 지하통로를 둘러싼 4년간 재판 끝에 부영이 패했다.

대법원 민사1부는 (주)부영주택이 (주)제주국제컨벤션센터를 상대로 제기한 소유권보존등기말소 및 소유권확인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최근 확정했다.

이에따라 ICC 제주는 지하도 입구를 전면 개방해, 걸어서 부영호텔로 통행할 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