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로 시달리는 여기자
악플로 시달리는 여기자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10.06 19:2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해자는 엄벌에 처해져야 한다는 여론

모인터넷신문의 기사에 짱돌을 들고 기자의 집앞에 서 있다가 기자를 죽이겠다고 댓글을 두 번이나 달았기 때문에 해당 여기자는 공포와 두려움에 떨고 있다.

이렇게 문자로 협박한 경우 우리나라 형법은 공소시효 5년에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백만원 이하의 벌금,구류, 과료로 처벌하고 있다.

또한 사이버 폭력은 정보통신망법의 규정에 따라 폭력이나 모욕죄로 강하게 처벌규정을 두고 있다.

제주에서 취재기자에게 사이버폭력으로 죽여버리겠다는 도를 넘는 댓글로 폭력을 행사한 혐의자가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인터넷신문의 기사에 댓글로 험악한 표현을 쓴 피의자의 아이피를 추적해 특정인으로 확정했다.

피의자는 ‘신기자 돌로쳐라’는 필명으로 인터넷신문에 두 번이나 신기자의 집을 해머와 짱돌들고 찾아가서 신체와 생명에 위해를 가하겠다는 험악한 내용의 댓글을 단 혐의로 인해 신기자로부터 피소당했다.

악성 댓글이 달린 기사는 지난 광복절 연휴 때 인터넷 신문의 신모기자가 시위에 참석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신기자가 제주도청과 제주도교육청의 기자실로 출근하자 방역소독했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8월 15일 광화문에서 열린 전광훈목사 주최의 문대통령 규탄집회에 참석했다고 보도하면서 팩트오류로 제주도내 신문 방송 인터넷의 12개 매체가 비난기사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사실관계는 신기자가 을지로에서 열린 민경욱전의원이 주최한 부정선거 규탄집회에 참석했는데, 제주의 언론들은 신기자가 광화문에서 열린 전광훈목사가 주도한 집회참가로 쓰는 바람에 팩트체크부터 다투고 있다.

기자실 방역소동으로 인해 신기자는 기자실 출입금지를 당했고, 한라의료원에서 검사결과 음성판정을 받아 14일 동안 자가격리당했으며, 코로나19의 전염을 염려하는 제주도민들은 수백개의 많은 댓글로 신기자를 집단으로 왕따시켰다.

하지만 신기자는 지나친 댓글로 인해 “가슴이 두근두근거리고 식은 땀을 흘리며 불면의 밤을 지새웠다”고 주장했고, 제주의 집단 광기와 마녀사냥으로 인한 피해자라고 경찰에 호소하면서 사건이 표면화됐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5일 이 사건을 불기소의견으로 제주지검에 넘겼다.

형사과장 직무대리 왕경감은 "사실관계는 명확하며 구체적인 해악의 고지와 감정표현에 따른 댓글에 대해서 내용이나 당시 상황 등을 참작해 불기소의견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댓글 협박 사건은 지금도 제주사회에서 날마다 일어나고 있는데, 악성댓글에 대한 처벌의 시금석이 될 전망이며, 이를 계기로 지금부터라도 선플운동을 펼쳐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한편 신모기자는 지난해 4ㆍ3평화문학상 시부문 당선작이 두 가지 부분에서 오류를 들어 수준이하라고 주장하면서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가 4ㆍ3평화재단으로부터 피소당하기도 했다.

The woman reporter is trembling with terror and fear because he has commented twice in front of the reporter's house with a big stone on an article in the internet newspaper, saying that he will kill the reporter.

In such a case, the criminal law in Korea is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3 years or a fine, detention, or fine of not more than 5 million won for 5 years in the statute of prosecution.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provisions of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Network Act, cyber violence is strongly punished for violence or insult.

In Jeju island, an investigative agency is investigating a suspect who committed violence with a comment that exceeded the degree of killing it with cyber violence to reporters.

The Jeju Eastern Police Department tracked down the IP of the suspect who wrote a harsh expression in a comment on an article in an Internet newspaper and confirmed it as a specific person.

The suspect was accused of making a nasty comment on the internet newspaper with the pen name of ‘Stone the novelist,’ saying that he would do harm to hers body and life by visiting the woman reporter's house twice with a hammer.

An article with a malicious comment alleges that woman reporter from an Internet newspaper attended the protest during the Liberation Day holiday, and reported that woman reporter had sterilized quarantine when she went to work at the reporters of the Jeju Provincial Office and the Jeju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On August 15, it was reported that he attended a condemnation rally for President Moon hosted by Pastor Kwang-Hoon Jeon in Gwanghwamun, and 12 media outlets on the Internet of newspapers and broadcasting in Jeju island focused on the criticism.

As for the facts, a woman reporter attended a condemnation rally hosted by former Congressman Min Gyeong-wook in Eulji-ro, but the medias in Jeju are arguing from the fact check since the woman reporter used it as a rally led by Pastor Gwang-Hoon Jeon in Gwanghwamun.

The reporter was banned from entering the press room due to the quarantine in the press room, and after receiving a negative test result at Halla Medical Center, She was self-quarantined for 14 days, and Jeju residents concerned about the transmission of Corona 19 bullied the new reporter collectively with hundreds of comments.

However, due to excessive comments, Shin reporter claimed that “I spent a night of sleeplessness with my heart pounding and sweating,” and appealed to the police as a victim of group madness and witch hunts in Jeju island, and the incident surfaced.

On the 5th, the Jeju Eastern Police Department handed over the case to the Jeju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s a non-prosecution opinion.

"The facts are clear, and the details and circumstances at the time were taken into account," said Wang Inspector, the chief criminal officer.

However, this comment threatening case is still happening every day in Jeju island society, and it is expected to be a touchstone for punishment for malicious comments, and there is a growing public opinion that the spearhead movement should be carried out from now on.

On the other hand, Miss Shin reporter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Metropolitan People's Chamber, arguing that the winning work in the poetry category at the April 3 Peace Literature Award last year was below the standard due to errors in two areas, and was sued by the April 3 Peace Foundatio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정선거 조사하라 2020-10-08 20:21:01
살해협박이네요......이정도면 떠라이 아닌가요??? 대@깨문들 수준을 보고 있는듯 합니다. 몸조심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