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동복리, 언제까지 재판하나?
제주 동복리, 언제까지 재판하나?
  • 장수익
  • 승인 2019.08.2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장선거, 사파리월드 주민정보 유출건...
끝없는 송사로 주민간 갈등 극에 달해
제주도쓰레기대란에 영향 미쳐...

제주에서 법원의 결정으로 마을이장의 직무가 정지되는 초유의 사건이 발생했다.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김ㅇㅇ이장은 22일부터 마을이장의 선거가 무효로 확정될 때까지 이장의 업무에서 배제됐다.

이 사건은 동복리 마을주민 이영수씨가 김이장을 상대로 한 마을이장의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이 제주지방법원에 의해 받아들여졌기 때문이다.

따라서 동복리 마을회는 당분간 김상범 현 마을회 감사가 이장의 직무를 대행하게 된다.

동복리 마을회는 지난해 1월 10일 마을총회의 이장선거에서 두 명이 입후보했으나 김이장이 5표 차이로 상대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하지만 이영수씨는 512명 중 34명의 투표자가 위장전입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법원은 가처분결정문에서 이장선거를 앞두고 주민등록지를 동복리로 옮긴 이들의 투표가 이장선거의 당락에 영향을 줬다고 판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