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장 임명 강행 원희룡지사 유감
서귀포시장 임명 강행 원희룡지사 유감
  • 서귀포방송
  • 승인 2020.07.01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 보도자료
제왕적 도지사 권한을 견제할 대책 세워야
정의당
정의당

정의당 제주도당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시장 응모 직전에 음주교통사고를 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던 김태엽 서귀포시장의 임명을 강행한 원지사를 비난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김태엽시장의 탈세, 직권남용, 부동산 투기, 배우자 승진 등 역대급 의혹들이 넘쳐나면서 도의회 인사청문회가 ‘부적격’ 결정을 내렸음에도 임명을 강행한 원지사의 막강한 제왕적 권한을 견제하고 분산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귀포시장 임명 강행 원희룡지사 유감>

제왕적 도지사 권한을 견제할 대책 세워야

원희룡지사가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김태엽 서귀포시장 임명을 강행했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시장 응모 직전에 음주교통사고를 낸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그 이후에도 탈세, 직권남용, 부동산 투기, 배우자 승진 등 역대급 의혹들이 넘쳐나면서 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는 ‘부적격’ 결정을 내렸다.

비록 강제성이 없는 인사청문회지만 주민의 대의기관인 도의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면 원희룡지사는 인사의 책임을 지고 ‘송구하다’는 입장표명과 함께 임명 철회를 하는 것이 순리이다. 하지만 도의회의 결정을 묵살하고 임명을 강행한 것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

원희룡지사가 제주도의회로부터 부적격 판정을 받은 인사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것은 이번이 무려 네 번째이다. 임명을 위한 들러리로 전락한 인사청문회 제도는 굳이 진행할 필요가 없다. 이번 기회를 통해 인사권을 포함한 제왕적 도지사의 막강한 권한을 견제하고, 분산할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