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 경쟁력에서 뒤쳐진 제주
관광 경쟁력에서 뒤쳐진 제주
  • 장수익
  • 승인 2020.01.23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여성위원장
제주시 을 선거구 출마의 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을 선거구에 출마하는 김효 자유한국당 제주도당 여성위원장(51)이 23일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효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제주 정치권력에 대한 심판과 교체를 위해 절대 물러설 수 없다는 의지로 출사표를 던진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김효 예비후보는 "잘 나갔던 제주의 경제적 상황이 어려운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부동산 경기도 끝났고, 투자자들도 이미 다 떠나갔다. 관광산업 역시 하향추세"라며 "온통 어두운 전망 속에 도민 형편도 날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효 예비후보는 제주가 경쟁도시인 여수나 양양에 뒤쳐진다는 질문에 “여수나 양양은 엑스포와 올림픽을 유치했을 뿐만 아니라 케이블카 등 다양한 콘텐츠를 갖추고 있다. 또한 KTX 등 도로가 정비돼 접근성과 수도권으로부터의 이동이 자유로와 관광 경쟁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효 예비후보는제주시 조천읍 출신으로 제주고와 제주대학교를 졸업했으며 제주대에서 관광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제주대 GIS센터 선임연구원으로 재직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