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이 아니면 누가 지구를 살릴 것인가
곤충이 아니면 누가 지구를 살릴 것인가
  • 장수익
  • 승인 2019.04.25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운 소장(홀로세 생태보존연구소)

이강운 소장은 25일 서귀포시 그린환경대학 고급과정생들을 대상으로 제주대학교 연수원에서 곤충을 친환경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환경정화곤충에 대해 소개했다.

이강운 소장
이강운 소장

이소장은 농업과학기술원이 환경정화곤충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수행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국제적으로 선도하고 있고 독창적인 시도라고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국내외 곤충산업에 새로운 비젼과 희망을 던져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소장은 특히 제주도의 재선충 방제농약 항공방제에 대해 환경의 악영향을 우려하며 강한 반대입장을 보였다.

아무리 재선충이 번져도 소나무가 다 죽지는 않고, 항공방제를 했을때 다른 곤충들까지 다 죽게 만들며 결국 인간에게까지 안좋은 영향을 미치게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번 강원도 고성 산불의 원인이 그전에 산불난 자리에 또다시 소나무를 심는 바람에 송진으로 인해 산불이 더 잘 탔다고 원인을 진단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