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지사에게 충성한 사람만이 시장이 될 수 있다.
제주도지사에게 충성한 사람만이 시장이 될 수 있다.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06.2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 논평
음주운전을 해도 밀어부쳐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22일 논평을 통해 원지사의 대권놀이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제주도당은 원지사가  코로나19로 제주도민들의 안전과 경제가 위협받고 있음에도 제주도민은 내팽개친채 미래통합당의 대권 후보가 된 것 마냥 자신만의 생각으로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고, 그저 어떻게 하면 중앙언론의 시선을 끌 수 있을까 골몰하는 모습을 안타까워했다.

최근 김태엽 서귀포시장 내정과 관련 음주운전을 해도 제주도지사에게 충성한 사람만이 시장이 될 수 있다며 제주도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고 중앙정계에 대한 발언을 이어나가고 있는 원지사는  지난 21일 본인의 SNS를 통해 "윤석열 제거 시나리오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주장했으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독재라는 괴물이 되어버린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을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자신의 권력욕심만을 내세우며 제주도지사의 책임을 회피하기 말기 바란다>

코로나19로 제주도민들의 안전과 경제가 위협받고 있는 엄중한 상황임에도 제주도민은 내팽개치고 본격적으로 대권 놀이에 심취한 원희룡 지사가 자신의 SNS를 통해 어처구니없는 말들을 쏟아내고 있다.

이미 자신이 미래통합당의 대권 후보가 된 것 마냥 자신만의 생각으로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우고, 그저 어떻게 하면 중앙언론의 시선을 끌 수 있을까 골몰하는 모습에 이제는 처량한 마음까지 생길 지경이다.

자신이 제주도지사임을 망각하고, 제주도민의 갈등과 현안 문제 해결에는 어떤 의지도 보이지 않으면서 거의 2일에 하루 꼴로 중앙을 헤매고 있는 원 지사에게 자신의 SNS에 쓴 내용을 돌려주고자 한다.

「이게 제주도입니까? 음주운전을 해도 제주도지사에게 충성한 사람만이 시장이 될 수 있다며 제주도민을 우롱하고 있습니다. 내게 충성하는 자만이 진리라는 권력의 오만이 친원 승진, 반원 탈락의 공포로 제주를 몰아가며, 이젠 제주도정을 어용으로 만들려고 하고 있습니다.

원희룡 지사는 거울을 보십시오. 제주도지사가 자신의 권력욕심으로 제주도민을 버린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겁니다.

제주도지사의 책임을 더 이상 회피하지 마십시오.」

코로나19로 힘든 제주도민은 원 지사 대권놀이의 들러리가 아님을 명심하고, 조금이나마 제주도민을 위하는 모습으로 제주도지사의 품격을 보여주기 바라는 바이다.

2020. 6. 22.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