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어업협정에 따른 어획량협상 조속한 타결 촉구
한일어업협정에 따른 어획량협상 조속한 타결 촉구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03.03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강경필 예비후보
4년간 일본 EZZ 어획량 미확보로 도내어민 1천억원 이상 피해
강경필 예비후보
강경필 예비후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강경필 예비후보가 3일 일본과의 배타적경제수역에서 어획량 협상에 관해 입장을 내놨다.

강경필 예비후보는 “한일어업협정에 따른 양국간 EZZ(배타적경제수역) 어획량 협상이 지난 4년간 타결되지 않아 도내 연승어선 등 140여척이 갈치 등 1천여 톤을 어획하지 못해 1천억원 이상의 피해를 입었다. 외교부와 해양수산부는 조속히 어획량 협상을 재개하고 타결해 어획량을 확보하되 지난 4년간 어획하지 못한 점까지 고려해 어획량을 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예비후보는 “일본측은 지난 2016년 6월 협상시부터 갈치잡이 연승어선 200척 중 130척 감척을 요구하는 등 무리한 조건을 내세워 협상이 타결되지 않는 바람에 우리 어선들이 4년간 일본 수역에서 어획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강 예비후보는“제주도의 연승어선만 하더라도 140여척에 이르는데 제주어민은 4년간 어획량이 감소하는 바람에 큰 손해를 입은 것은 물론 현재는 갈치잡이 조업을 위해 800킬로미터 떨어진 해역까지 진출해야 하는 위험을 감수하고 있고 비용부담이 커지도 있으며 대체어장 개척도 지지부진하다”고 밝혔다.

강 예비후보는 “한일관계 악화와는 별개로 조속한 협상을 시작해 협상을 타결해야 하며 예비적으로 장거리 조업비용을 지원할 수 있도록 예산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