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다양성연구소, 멸종위기종 곤충 특별전시
종다양성연구소, 멸종위기종 곤충 특별전시
  • 장수익 기자
  • 승인 2019.09.2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회 물영아리 람사르습지 문화제

서귀포시 남원읍 수망리에서 열린 제4회 물영아리 람사르 습지 문화제에서 종다양성연구소가 멸종위기종을 중심으로 곤충들을 특별전시했다.

종다양성연구소 생물지원연구팀 양경식 선임연구원은 “ 람사르습지 멸종위기야생생물들로 두점박이사슴벌레는 제주도에서만 서식하고 있으며 노란색으로 예뻐서 남획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제주도 목장지대에서만 서식하는 뿔이 세 개인 애기뿔소똥구리, 노린재 중 가장 크고 체액을 빨아먹는 물장군, 개체수가 줄어드는 물방개, 한라산 정상근처의 산굴뚝나비 등 5종이 환경부로부터 제주도 멸종위기곤충으로 등록돼 있다.

양경식 선임연구원은 “곤충들이 남획과 서식지 파괴로 점점 사라지고 있어서 수망리의 물영아리 습지와 목장지대와 참나무 숲에서 서식지 복원사업을 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