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일본 규탄
제주도의회, 일본 규탄
  • 장수익
  • 승인 2019.08.0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 일본여행 안가기

제주도의회는 일본의 역사 왜곡과 잇따른 경제보복 조치를 강력 규탄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일본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

는 조치를 내린데 대해 강력 규탄했다.

제주도의회 민주당 소속의원 28명은 5일 제주도의회 청사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의 경제침략 도발행위를 130만 대내외 제주도민과 함께 싸워나가겠다"고 결의했다.

도의원들은 "그동안 우리정부는 일본의 경제침략 도발행위가 부당한 것이고, 세계경제질서를 교란시킴을 지적하며 즉각 철회를 요구해왔다"며 그러나 “일본은 우리 대한민국에 대하여 적대적인 조치를 감행함으로서 일본이 패권국가로 가기 위한 야욕을 드러냈다"고 성토했다.

이어 "과거 침략전쟁을 일으켜 무수히 많은 사람들을 희생시킨 역사적 진실을 외면하고, 반성은 커녕 한·일 양국관계를 파국으로 치닫게 했으며, 동아시아 뿐만 아니라 세계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며 "이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 정부와 아베 총리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일본은 부당한 경제침략 도발행위를 즉각 중지해야 한다. 역사에 대한 반성과 진솔한 사과를 해야 한다"며 "우리는 일본의 도발로 인해 어려움이 있을지라도 함께 힘을 모아 이 위기를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만드는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한 "정부는 관련기업이 흔들리지 않도록 과감하게 지원해 더 강한 경제 대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일본 경제침략의 도발행위를 강력 규탄한다. 일본은 과거 침략전쟁과 역사적 진실외면을 사과하고, 동아시아 뿐만 아니라 세계평화 위협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박원철 원내대표는 "일본의 후안무치하고 부도덕적인 행동에 대해 국민들은 다시 지지않겠다고 결의하고 있다"며 "강제징용 판결에 내정 간섭발언을 일삼고 경제보복하다 망신당하자 이제 안보를 들먹이고 있는 일본의 행동에 대해 국민과 함께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