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전 장관, ‘서울 대전환’ 첫 행보
박영선 전 장관, ‘서울 대전환’ 첫 행보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2.01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gain 서울을 걷다 – 21분 컴팩트 도시 체험
도봉,노원을 세계적 음악도시, 바이오 헬스케어 도시로
도봉구 창동은 도봉과 노원의 앵커로서 '21분 컴팩트 도시 -서울'의 매우 좋은 사례가 될 것
터미널 부지 등 토지임대부 방식... 평당 1천만 원 반값 아파트 공급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핵심공약 실천 의지를 다지는 첫 행사로 'Again 서울을 걷다 – 21분 컴팩트 도시 체험- 창동편'을 시작했다.

박 전 장관은 31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 일대를 직접 걸으며 ‘서울 아레나’와 복합문화시설인 ‘플랫폼 창동 61’등을 둘러보고 ‘21분 컴팩트 도시’에 대한 구체적인 구상을 밝혔다.

박 전 장관은 “서울 강남에 비해 상대적으로 발전이 뒤쳐진 동북 4구(도봉, 노원, 강북, 성북)를 반드시 재탄생시킬 계획”이라며 “도봉구 창동 일대가 노원. 도봉의 ‘21분 컴팩트 도시’의 모범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창동역과 노원역 사이에 있는 창동 차량기지와 도봉 운전면허시험장, 서울 아레나, 환승 주차장, 하나로클럽 등 약 38만 제곱미터(12만평)을 하나의 생활권역으로 묶어 21분 안에 직장, 교육, 보육, 의료, 쇼핑, 문화 활동 등이 모두 가능한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겠다”고 밝혔다.

또한 “차량기지와 주차장, 터미널 부지는 토지 임대부 방식으로 평당 1천만 원 반값 공공 분양 아파트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창동·상계 도시 재생산업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는 동북권 창업센터와 로봇과학관 건립 등 24개 사업을 마무리해 창동역을 문화예술 거점으로, 노원역을 스마트 기술 혁신성장 산업 거점으로 발전시키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현재 건립중인 ‘서울 아레나’를 2025년까지 완공해 창동을 세계적인 음악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홍릉 바이오연구단지와 경희대 한방대학 등 주변 15개 대학과 산학 연계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며, 주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지하철 1호선과 4호선 지하화와 GTX 노선과 KTX 의 연계도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노원구가 지역구인 민주당 우원식, 김성환 의원과 이동진 도봉구청장, 오승록 노원구청장 등이 함께 했다.

박 전 장관은 매주 일요일 <Again 서울을 걷다 – 21분 컴팩트 도시 체험>을 하며 구체적인 ‘컴팩트 도시’ 구상을 밝힐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