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서귀포세무서 옮긴다.
제주 서귀포세무서 옮긴다.
  • 장수익
  • 승인 2019.07.13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5일, 서귀포시 제2청사로 이전
결국 돌고 돌아 예전의 제자리로
서귀포세무서가 결국 돌고 돌아 예전의 제자리로 돌아왔다.
서귀포세무서가 결국 돌고 돌아 예전의 제자리로 돌아왔다.

서귀포세무서가 8월 서귀포시 제2청사로 옮겨간다.

서귀포세무서는 2년동안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차명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서귀포시 월드컵로8에 위치한 홍은프라자 건물 3~4층(755.37㎡)을 임대해 사용해 왔다.

그런데 서귀포세무서가 입주한 홍은프라자는 MB 자금 관리인인 김성우 전 다스 사장이 소유한 건물로 MB 차명 재산이란 의혹을 받는 곳이다. 부동산등기부등본에 따르면 홍은프라자가 위치한 강정동 땅(5700㎡)은 2010년 고 아무개 씨에서 김 전 사장으로 소유권이 이전됐다. 당초 토지 지목이 과수원이었던 강정동 땅은 2016년 6월 상가용 건물 신축이 가능한 대지로 토지 지목이 변경됐다. 같은 달 김 전 사장은 자신이 대표로 있는 부동산 회사 홍은을 통해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총 면적 3964.44㎡)의 홍은프라자를 준공하자 국세청 세무서가 임차인 자격으로 입주한 것이다.

국세청은 박근혜 정부 당시인 2017년 4월 제주도 서귀포시 월드컵로에 제주세무서 서귀포지서를 개소해 신축 빌딩에 년간 억대의 임대료를 지급하면서 세간의 눈총을 받아왔는데 2년만에 또 옮기게 됐다.

이전에는 제주세무서 서귀포출장소가 서귀포시 제2청사에서 업무를 봐왔는데, 서귀포시 혁신도시인 서호동 1513번지에 국세공무원교육원이 입주하면서 교육원 1층에 잠깐 이사갔다가 홍은프라자로 옮겼는데 결국 돌고 돌아 예전의 제자리로 돌아간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