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태풍 비상체제 전환
서귀포시, 태풍 비상체제 전환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9.1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호 태풍 찬투
-위험지역 예찰활동 및 시설물 안전관리 강화-

제14호 태풍 찬투가 서귀포로 다가옴에 따라 긴장하고 있다.

14일 오전 11시 서귀포시에 따르면, 14일 현재 태풍 찬투 가 중국상하이 부근 해상까지 북상함에 따라 비상근무체제로 전환하고 예찰 및 피해예방 조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주도 지역은 태풍의 영향으로 15일까지 최대 3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서귀포시는 재해취약지구, 상습침수지구 및 해안가 등을 중심으로 집수구 지장물 제거, 통제선 설치 등 예찰활동 및 안전조치를 강화하고 있으며, 특히 지역자율방재단과 협력해 태풍으로 인한 피해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또한, 태풍으로 인한 강풍에도 대비하여 비닐하우스, 도로입간판 고정, 현수막 제거 등 강풍에 취약한 구조물에 대한 점검과 시설물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서귀포시 김영철 안전총괄과장은 “태풍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태풍진로를 수시로 모니터링하고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 및 자율방재단 등 민간단체 등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