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훈 의원, 풋귤 생산비 보전 위한 차액보전 확대 검토해야
송영훈 의원, 풋귤 생산비 보전 위한 차액보전 확대 검토해야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9.0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귤산업, 풋귤 등 기능성 소비시장 확대필요 !!
송영훈 의원
송영훈 의원

풋귤 등 기능성 소비 틈새시장의 확대를 통해 감귤산업의 활성화를 유도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1일 제398회 임시회 농수축경제위원회 제2차 회의(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에서 송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 남원읍)은 “일반 노지온주감귤이 경제적 수령과 품종의 한계 등으로 품질향상에 한계가 있는 상황”이라며, “고품질 감귤 정책과 병행해 풋귤과 귤피 등을 활용한 기능성 소비시장을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풋귤의 경우, 안전성 검사를 받고 출하하기 시작한 지난 2017년에 475톤을 출하했는데, 지난해는 2,528톤으로 5배 이상 성장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성장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올해는 소비둔화와 가공상품의 한계 등으로 지난해보다 출하목표를 낮춰 잡았다”면서 이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을 요구했다.

이어 “풋귤 등 기능성 소비시장 확대를 위해서는 소비층 저변확대를 위한 홍보와 다양한 사품에 대한 연구개발 지원이 필요하며, 무엇보다도 적정한 풋귤 가격 형성을 통해 전문 풋귤농가 육성 등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실제 풋귤을 생산하는데 손이 많이 가서 일반 감귤생산과 비교해서 생산비의 차이가 거의 없다고 본다”며, “개별유통의 경우, 농협을 통한 가공수매보다 2배 이상 받고 있는 만큼, 한시적으로 차액보전을 확대 하는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