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원 지사 사퇴 유감…도정공백 없어야
[논평] 원 지사 사퇴 유감…도정공백 없어야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8.1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
10일 오전 제주도청 탐라홀서 사무인계·인수식 및 퇴임식 진행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11일 논평을 통해 원지사가 대권도전을 위해 지사직을 사퇴에 대해 강하게 비난했다.

도당은 원지사가  ‘도정에 전념하겠다’, ‘도민만 바라보겠다’고 했던 말이 공수표라고 몰아붙였다.

<전문>

대권 도전에 나선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1일 퇴임식을 갖고 도지사직을 내려놓았다. 원 지사 사퇴로 고영권 정무부지사도 자동 면직됐으며 제주도정은 12일 0시부터 구만섭 행정부지사 대행체제로 전환된다.

도민사회는 구 행정부지사가 행정 능력과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지만 제주에 임명된 지 두 달이 채 되지 않은 점, 도지사 권한대행과 행정‧정무 부지사 역할을 홀로 떠안아야 한다는 점에서 도정 공백을 우려하고 있다.

원 지사의 대권 행보로 인해 도정 공백이 우려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게 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 이로써 ‘도정에 전념하겠다’, ‘도민만 바라보겠다’고 했던 원 지사의 말은 공수표로 남게 됐다.

원 지사는 코로나19 대응과 제주4‧3특별법 개정 후속 조치, 제2공항 갈등 해소, 제주특별법 개정 등 당면한 과제가 산적한 상황에서 임기를 채우지 못한 데 대해 도민 앞에 다시 한 번 사죄하고 제주 발전을 위한 역할을 고민해야 할 것이다.

이제 제주도정은 ‘공백 최소화’라는 숙제를 안게 됐다. 제주사회 곳곳을 살피고, 코로나19 사태로 고통 받고 있는 도민들의 시름을 덜어주기 위해 도정 운영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도 제주도, 제주도의회, 시민사회 등과 협력해 도정 공백이 없는지 면밀히 살피고 도민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2021. 8. 11.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