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자매도시 가시마시 초등학생들, 한국 응원
서귀포시 자매도시 가시마시 초등학생들, 한국 응원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7.25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축구 아쉽지만, 한일 관계 경색 속에서도 빛나는 풀뿌리 교류
서귀포시 자매도시 가시마시 초등학생들 “한국 친구들 몫까지 열심히 응원했어”
한국을 응원하는 가시마시 초등학생들

서귀포시는 자매도시 가시마시 가시마스타디움에서 지난 22일 도쿄올림픽 남자축구예선전 대한민국VS뉴질랜드 경기 때 결과는 아쉬웠지만, 가시마시 초등학생들이 한국 학생들 몫까지 열심히 응원했다고 훈훈한 소식을 전했다.

도쿄올림픽은 대부분의 경기장에서 무관중으로 경기가 치러지지만, 가시마스타디움은 응원학생들 입장만 허용되어 유관중으로 치러졌다.

31도를 넘는 무더위 속에서도 가시마시 학생들은 “한국 학생들 몫까지 열심히 응원할께” “한국선수들에게 마음이 전해지도록 마음속으로 힘내라를 외칠께”라며, 학교에서 수업 시간에 만든 태극기와 한글로 적은 응원도구를 열심히 흔들며 응원했지만, 한국팀이 끝내 골을 넣지 못하자 아쉬워 하기도 했다.

서귀포시는 지난 18일 가시마시 초등학생들의 응원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 서귀포시 초등학생들이 영상메세지를 보냈는데, 이를 소개한 양 국가의 언론매체들이 유독 많았다.

중앙 뉴스로는 NHK(20/22일)· KBS9시(21일) 채널A(22일)· YTN(23일), SBS(23일) 그리고, 조선일보를 비롯한 중앙지 등 다수였다.

강창용 자치행정과장은 “언론보도가 집중된 이유는 한일관계 경색 속에서 양 도시의 풀뿌리 교류, 특히 어린이들 교류로 훈훈한 소식을 전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앞으로도 청소년 교류가 다각도로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했다..

양 도시는 월드컵축구 한일공동개최가 인연이 되어 2003년 자매도시를 체결한 이래, 다양한 교류를 활발히 추진해 오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청소년교류로 온라인 공간을 이용해 회화교류, 가상홈스테이교류, 청소년포럼 등을 추진 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