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업무공백 우려
서귀포시 코로나19 확진자 2명, 업무공백 우려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7.21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소속 공무원 2명 코로나19 확진...감염경로는?
서귀포시 청사 모습
서귀포시 청사 모습

코로나19로 인해 서귀포시가 업무에 차질을 빚고 있다.

21일 서귀포시에 따르면, 서귀포시 모과장을 비롯해 자녀인 주무관까지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중이다.

게다가 제주도청에 근무하고 있는 서귀포시 모과장의 부인도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가족 모두가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서귀포는 휴가철을 맞아 관광객들로 넘쳐나고 있으며 구기종목 선수들이 전지훈련차 방문하고 있어 더욱 방역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시기여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