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등 미신고 숙박업소 22건 적발
관광지 등 미신고 숙박업소 22건 적발
  • 고기봉 기자
  • 승인 2021.07.06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치경찰단 서귀포지역경찰대,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해소로 도민 안전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 서귀포지역대는 올해 상반기 동안 서귀포시지역 관광부조리 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을 벌여 전년도 대비 16% 증가한 미신고 숙박업 22건을 적발했으며, 단속 중 확인된 2건의 무허가 건축물에 대하여는 시청 건축과에 통보 조치하고, 의심업소 5곳에 대해서도 조사하여 협의가 입증되면 형사입건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3년간 적발됐던 위반 업체에 대하여 재점검하고 또한 인터넷 숙박 홍보사이트를 역추적하는 등 미신고 숙박업소에 대한 단속을 실시한 결과 건축허가가 필요 없는 농어인 쉼터용 농막을 이용해 미신고 숙박을 하거나, 오피스텔 6채를 기업형으로 숙박업에 이용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운영업소를 적발했다.

자치경찰관계자는 미신고 숙박업은 행정의 사각지대에서 음성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상거래 질서의 혼란은 물론 최근 퍼지고 있는 코로나19 감염자의 동선을 파악하는데 어려움을 줄 수 있고, 또한 화재 등 안전사고가 발생해도 보상이 힘들 수 있다며 앞으로도 도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적극 단속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서귀포지역경찰대(대장 김정호)는 최근 출범한 제주자치경찰위원회의 제1호 시책에 맞추어 공공장소 불법카메라 설치 점검 등 성범죄 예방, 안전한 숙박업소 제공 등 도민과 관광객의 편의와 안전을 위해 관광부조리사범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자치경찰단 서귀포지역경찰대 에서 미신고 숙박업소를 점검하는 모습(사진 서귀포지역경찰대 제공)
자치경찰단 서귀포지역경찰대 에서 미신고 숙박업소를 점검하는 모습(사진 서귀포지역경찰대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