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자연체험파크 반대
제주 자연체험파크 반대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3.08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선흘리와 동복리에서 추진하던 사파리 조성사업들이 제주도의회와 제주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에서 제동이 걸렸지만 주민들은 계속해서 반대를 외치고 있다.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이00 주민은 8일 제주도청앞에서 제주자연체험파크 사업을 포기하라고 주장하면서 1인시위를 벌였다.

이씨는 ”사업자가 2015년 동복리 산1번지의 사업부지에 대한 토지 임대료의 계약금 10%인 10억원을 마을에 입금하기로 했지만, 7년이 지난 아직까지도 입금시키지 않은채 인허가만 진행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한 이씨는 동복리 사업부지의 세계적 희귀종인 제주고사리삼 자생지를 보전하라고 요구하면서 50여곳이 넘는 자생지에 계획된 환경파괴사업에 대해 원희룡 도지사와 도의원 환경단체는 인허가를 불허해 미래가치를 지켜줄 것을 요구했다.

제주특별자치도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위원장 허철구)는 2월 26일 오후 2시부터 4시간 가량 이어진 심의 끝에 제주자연체험파크 조성 사업에 대해 ‘재심의’ 결론을 내렸다.

곶자왈사람들과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참여환경연대는 지난달 25일 공동성명을 통해 이 사업이 곶자왈 훼손 논란을 일으키면서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제주사파리월드 사업을 가족형 자연테마파크로 변경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라는 점을 들어 “사업계획이 일부 변경됐지만 곶자왈을 밀어내는 사실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심의를 반려할 것을 요구했다.

또 사업부지 인근의 조천읍 선흘1리 주민들은 “사업이 승인되면 곶자왈은 훼손되고 생태계 교란이 일어날 것”이라며 “이는 조천읍이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을 받은 상황에서 국제협약의 의미를 파괴하는 행위”라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또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이 사업에 대해 “환경영향평가 초안의 개발 규모를 크게 축소했지만 여전히 다수의 법정보호종 서식지와 자연습지를 포함해 곶자왈 및 주변 지역의 대규모 훼손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환경정책평가연구원은 “동백동산 습지보호지역과 선흘곶자왈 지역의 지하수 함양가 자연습지의 지속가능한 보전, 멸종위기종 서식지 및 곶자왈의 온전한 보전에 심각한 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개발사업의 입지 타당성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