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제주와 대한민국이 이루어 낸 성과가 세계를 선도할 것”
원희룡 지사 “제주와 대한민국이 이루어 낸 성과가 세계를 선도할 것”
  • 김연화 기자
  • 승인 2020.10.1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원 지사,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참석
- 전력거래 자유화, 미래 혁신인재 10만 육성, UN기후변화협약 총회 유치 계획 발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서귀포방송/김연화 기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3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제주형 뉴딜’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전국 시·도지사와 함께하는 한국판 뉴딜’이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 이날 회의에는 청와대·국회·정부 관계자 및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정부의 지역균형뉴딜 추진방안 발표에 이어 17개 시·도 가운데 제주도를 비롯한 6개 시·도의 뉴딜 추진 방안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첫 발표에 나선 원희룡 지사는‘제주에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이미 와 있습니다’를 주제로 지난 10년 간 제주가 탄소중립도시를 목표로 추진해 온 ‘카본프리 아일랜드 2030’정책의 성과와 세계를 선도해 나갈 향후 10년의 계획을 발표했다.

‘제주가 지난 10년 걸어온 길’에서는 ▲신재생에너지 ▲전기차 ▲스마트그리드를 포함해 탄소중립도시 제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Carbon Free Island 2030 정책 성과를 소개했다.

‘앞으로 10년 세계를 선도해나갈 제주’에서는 ‘그린뉴딜 프론티어 제주’와 함께 한국판 그린뉴딜의 성공 및 대한민국이 세계를 선도하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세부 제안 내용은 ▲국민 모두가 재생에너지를 사고 팔 수 있는 전력거래 자유화 ▲스마트·그린 모빌리티 전환을 위한 2030년 내연차량 신규 등록 중단 ▲대전환 시기 미래를 선도해 나갈 미래혁신인재 10만 양성 ▲제주의 경험과 대한민국의 성과를 세계에 알릴 수 있는 2023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제주유치 등이다.

원희룡 지사는 “정부가 2030년까지 목표로 하고 있는 그린뉴딜 계획의 70% 이상을 제주는 이미 달성해 있다”며 “제주와 대한민국이 이뤄낸 그린뉴딜의 성과가 세계의 미래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