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코로나 위기 극복·미래준비 위해 도의회와 협력해야”
원희룡 지사 “코로나 위기 극복·미래준비 위해 도의회와 협력해야”
  • 김연화 기자
  • 승인 2020.09.10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0일 오후 3시 도의회 대회의실서 제주도-도의회 첫 상설정책협의회 개최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방송/김연화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와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장 좌남수)는 10일 오후 3시 제주도의회 대회의실(의원회관 1층)에서 첫 상설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상설정책협의회는 도와 도의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지역경제를 회생시키기 위한 상호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제주도에서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행정부지사, 정무부지사, 각 실·국장이 참석한다.

도의회에서는 좌남수 의장을 비롯한 부의장, 각 상임위원장과 예결위원장, 코로나대응 특위위원장, 교섭단체 대표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주요 논의 사항은 ▲포스트 코로나 방역·경제 회생 방안 ▲2021년도 예산편성 방향 ▲제주형 뉴딜 T/F 구성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제주 유치 ▲제주4·3 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 등이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코로나19, 경제, 재정의 3중 위기 극복과 함께 코로나 이후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제주도와 도의회가 서로 소통하고 협력해 발전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설정책협의회는 2018년 7월 공동선언문을 마련한 이래 수차례 현안 협의를 위해 개최 일정을 조율해 왔지만 성사되지 못했지만, 이번 개최를 계기로 상설정책협의회를 지속적으로 이어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