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산방산탄산온천 방문자 5일간 총 482명 검사 지원
제주도, 산방산탄산온천 방문자 5일간 총 482명 검사 지원
  • 박은교 기자
  • 승인 2020.09.03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 23·26·28일 방문자 및 최근 14일 이내 방문자 중 유증상자 대상 선제적 대응
- 8월 29∼9월 2일 오후 5시 현재 검사자 482명 중 478명 음성·나머지 4명 양성

[서귀포방송/박은교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소재 산방산탄산온천 방문자에 검사를 지원하고 있는 가운데 8월 29일부터 2일 오후 5시 현재까지 총 482명이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제주도, 산방산탄산온천 방문자 5일간 총 482명 검사 지원 관련 브리핑
제주도, 산방산탄산온천 방문자 5일간 총 482명 검사 지원 관련 브리핑

제주도는 29번 확진자(8월 24일 확진 판정)와 33번 확진자(8월 25일 확진 판정)가 8월 23일 산방산온천을 방문한 후 ‘산방산온천’발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지역 감염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23일, 26일, 28일 산방산온천 방문 이력자에 대해 코로나19 증상 발현과 관계없이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최근 14일 이내 산방산온천을 다녀온 후 기침·발열·인후통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도민과 관광객에 대해서도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8월 29일부터 2일 오후 5시 현재까지 검사가 완료된 482명 중 478명은 음성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4명(40·42·44·46번 / 29·33번 미포함)은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검사자 478명 중 434명은 손님, 48명은 산방산온천 직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23·26·28일 산방산온천을 방문한 이력이 있거나, 최근 14일 이내 산방산온천을 다녀온 도민과 관광객 중 유증상자는 반드시 외출을 자제하고, 관할 보건소에 문의 후 검사를 받으면 된다.

도는 산방산온천의 방문객 수기명부를 토대로 각 보건소를 통해 검사 지원 사항을 안내하고 있고, 재난안전문자·홈페이지·공식 SNS를 통해 검사 지원 사항을 홍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