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마라도까지 강아지 세상
서귀포 마라도까지 강아지 세상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06.23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해경,마라도 응급환자 긴급 이송

개때문에 피해를 보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서귀포에선 개들이 매일 뉴스거리가 되고 있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23일 오전 7시 50분경 마라도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A씨(남, 53세)를 긴급 이송했다고 밝혔다.

서귀포해경에 따르면, 23일 오전 6시 41분경 마라보건지소에서 마라도 주민 A씨가 개에 물려 부상을 입었다며 해경에 이송요청했고, 서귀포해경은 화순파출소 연안구조정을 급파해 오전 7시 18분경 응급환자 A씨를 태워, 오전 7시 50분경 화순항에 대기 중인 119에 인계,서귀포시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응급환자 A씨는 구조 당시 왼쪽 팔꿈치와 손목사이에 출혈을 동반한 상처를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