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지사, 보수통합신당 합류 숙고
원지사, 보수통합신당 합류 숙고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01.2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 21일 원희룡지사 면담

박 위원장은 21일 제주도청 지사 집무실을 찾아 원희룡 지사와 만난 자리에서 "혁신이라는 게 새로운 사람이 새로운 메시지를 가지고 국민에게 접근하는 것이다. 원 지사의 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위원장은 “원지사는 숙고하겠다”면서 즉답을 피했지만, “설 전에 합류했으면 더 좋겠다. 늦어도 1월말까지는 결론을 다 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원 지사가 미래 가치를 대변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추켜세우면서, 이번 총선을 통해 보수 정당이 새로운 계기, 혁신을 만들어야 한다는 국민의 염려와 걱정이 있다고도 말했다.

원 지사는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시절 개혁 성향의 소장파 모임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으로 불렸고 3선으로 사무총장까지 역임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당시 새누리당을 탈당, 바른정당과 바른미래당에 몸담았다가 현재 무소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