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평화로, 제초제 살포해 가로수 말라죽어
제주도 평화로, 제초제 살포해 가로수 말라죽어
  • 서귀포방송
  • 승인 2019.07.04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 평화로에 칡덩굴을 제거하기 위해 제초제를 살포했는데, 가로수 수십 그루가 고사했다.
제주도의 평화로에 칡덩굴을 제거하기 위해 제초제를 살포했는데, 가로수 수십 그루가 고사했다.

한 달 전부터 제주시와 서귀포를 연결하는 평화로 경마장에서 무수천 구간의 도로변에 칡덩굴을 제거하기 위해 제초제를 살포했는데, 가로수 수십 그루가 고사했다.

평화로 가로수로 심은 나무들인 조팝나무, 유두화, 후박나무, 광나무 등 수백그루의 나무들에 제초제를 뿌려 나무들이 시들고 고사하고 있다.

제주도에 따르면 칡덩굴이 가로수 생장을 방해함에 따라, 지난달 용역업체에 의뢰해 애월읍 광령리 평화로 가로수에 제초제를 살포했고, 후박나무 등 25그루가 말라 죽었다.

제주도는 칡만 죽이는 약재를 덩굴에 주입하는 방법으로 업체와 계약했는데, 업체가 나무를 타고 올라간 덩굴에 제초제를 일부 살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사실을 처음 제보한 대평리에 사는 고정홍씨는 “앞전 비자림로의 삼나무들을 벌채해 전국적인 이슈가 됐었는데 지금도 그 정도급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안타까워 했다.

제주도의 평화로에 칡덩굴을 제거하기 위해 제초제를 살포했는데, 가로수 수십 그루가 고사했다.
제주도의 평화로에 칡덩굴을 제거하기 위해 제초제를 살포했는데,
가로수 수십 그루가 고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