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꽃이 많이 피었습니다
감귤꽃이 많이 피었습니다
  • 장수익
  • 승인 2019.05.1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귤연구소 강석범 농업연구관, 감귤착화량이 20% 늘어났다.

감귤착화량이 20% 늘어났다. 특히 지난해 해거리를 겪었던 서귀포시를 중심으로 개화량이 늘어날 전망이다.

감귤연구소 강석범 농업연구관은 “제주도 전지역에서 전년에 비해 착화량이 많은 편이며, 평년에 비해서도 10~20% 많이 피었다”고 예상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과일관측 5월호’에 따르면 감귤의 재배면적은 지난해보다 1% 감소한 2만21㏊로 전망된다.

노지감귤은 1만4818㏊이며 비가림감귤은 893㏊, 하우스감귤은 312㏊로 각각 조사됐다.

만감류는 전체 재배면적이 3998㏊로 한라봉, 천혜향의 비중이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그 자리를 레드향과 카라향 등이 비집고 들어왔다.

한편 지난해 제주도의 감귤생산량은 46만7천톤으로 제주도 감귤출하연합회는 내다보고 있다.

계통출하된 노지감귤 상품은 28만1천톤이며 기타 택배 9만톤, 가공용 비상품 감귤은 6만2천5백톤으로 집계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