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보 기획전, 가을 그림 앞에서
누보 기획전, 가을 그림 앞에서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9.17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디워홀, 이우환, 변시지, 이건용, 강요배, 김종학, 이왈종 등 작품 선보여
우성 변시지화백의 그리움
우성 변시지화백의 그리움

가을 색 물씬 풍기는 전시 소식이다. ‘가을, 그림 앞에서’ 전시가 오는 9월 17일부터 10월 31일까지, 제주돌문화공원 안에 위치한 누보(대표 송정희)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앤디워홀, 뭉크, 이우환, 박수근, 변시지, 이건용, 강요배, 김종학, 이왈종, 최종태, 박상옥 작가 작품 17여 점이 전시된다. 특히, 단순함 속에 무한한 은유와 사유를 그려낸 이우환의 대표작 시리즈 ‘점으로부터’와 제주출신 작가 변시지의 대표작이라 불러도 손색없을 1980년대 초기 작품이 처음 공개되는 전시라 주목을 끌고 있다. 여기에 별도로 마련된 김환기, 고영훈, 앤디워홀의 유명한 판화작품들도 이번 전시에 볼거리를 더해준다.

“개인의 미술품이 더 많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문화향유자산이 되고, 이를 적극 전시함으로써 이제는 개인의 소장품이 공공재로 인식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는 것이 누보 송정희 대표의 설명이다.

누보는 지난 7월 마련한 첫 컬렉터 전시 이후 많은 컬렉터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자신들의 소장품들도 세상 밖으로 나와 이렇게 기록되고 전시되면 좋겠다는 의견이었고, 더 나아가 전시를 통한 판매가 가능하니 작품이 더 좋은 주인을 만날 수 있고 그림이 순환되는 기회라는 이점도 있다는 것이다.

이번 전시 작품 중,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변시지, 강요배 작품을 내놓은 제주에 사는 컬렉터이다. 오랫동안 남다른 안목과 열정으로 국내 다양한 작가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는 제주 거주 컬렉터는 현중화 서예가의 삶과 예술을 조명하고 있는‘소암기념관’에 조선시대 고서와 현중화 작품들도 다수 기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시와 연계해서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오는 9월 26일은 전시 작품 강연과 전시축하 연주의 시간을 갖는다. 김종근 미술평론가와 양인모 바이올리니스트가 만나 그림과 음악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양인모씨는 기돈 크레머, 살바토레 아카르도 등 바이올리니스트의 거장을 배출하는 등용문으로 통하는 파가니니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첫 한국인 우승자이기도 하다. 코로나로 인해 30명 예약을 받아 진행한다. 또한 전시기간 동안 제주돌문화공원을 산책하고 그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차를 마시는 ‘소풍’프로그램도 주기적으로 진행되며, 추후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전시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중 9월21(화)일, 추석당일은 쉰다.

문의 : 누보 064-727-77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