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에도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
서귀포에도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8.1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진위 14일 출범…다양한 올바른 역사 인식 조성 활동 추진
서울시 종로구 중학동 일본대사관앞의 "평화의 소녀상"

서귀포에서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 건립 움직임이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서귀포시 평화의소녀상 세움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오는 14일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창립총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SNS 단체 대화방 프로그램을 통해 진행되며, 이날 추진위원 20여명은 위원장 및 부위원장 선임과 향후 사업 계획 등을 논의한다.

추진위는 앞으로 '평화의 소녀상' 건립 시기와 장소, 제작형태, 제작비용 마련방안 등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추진위는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반인권・반인륜・반역사적 만행과 피해자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인권과 명예 회복, 미래 세대들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을 조성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이종우 준비위원장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선열의 말씀을 가슴으로 새기며 다가오는 광복절, 특히 8월14일 (고)김학순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피해 공식 증언 30주년을 맞아 서귀포시 평화의 소녀상 세움위원회 창립총회를 개최하게 됨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추진위는 피해자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인권과 명예를 회복시키며 미래 세대들에게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평화의 마음을 담도록 노력하겠다.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격려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8월 14일은 지난 1991년 세상을 떠난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며, 이를 기념하기 위해 2012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가 해마다 8월 14일을 기림일로 지정·선포했다. 그 후 2017년 12월 관련 법률이 마련되면서 국가기념일로 확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