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은 우리 모두의 적극적 참여와 행동으로
탄소중립은 우리 모두의 적극적 참여와 행동으로
  • 서귀포방송
  • 승인 2021.06.12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가능한 삶, 지속가능한 건강을.
양현정,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최근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 화두는 단연 기후변화와 탄소중립이다. 온실가스가 많이 배출되는 부문으로는 산업과 발전이 지목되고 있어 이들 분야의 탄소 저감 기술이 발전되면 탄소중립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완전한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토지이용 부문도 주목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지구적으로 볼 때 토지이용의 변화는 온실가스 배출에 큰 영향을 준다. UN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에 의하면 농업·산림 및 기타 토지(Forestry Other Land Use)부문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약 23%를 차지한다고 한다. 특히 도시화와 개발처럼 자연 상태의 토지에 용도 변화가 일어날 경우 상당한 양의 온실가스가 추가로 배출된다. 이처럼 토지는 온실가스의 주요 배출원인 동시에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기능이 있다. 따라서 우리는 탄소 중립 시대에 토지를 어떻게 이용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탄소중립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산림· 습지와 같은 자연생태계가 존재하는 것이 중요하다. 흙 위에 존재하는 자연생태계는 온실가스 흡수 기능 외에도 생물들의 서식처 제공, 오염물질 정화, 온도와 재해의 완충 등의 기능을 가진다. 이 중 온도와 자연재해에 대한 완충 기능은 기후변화 적응에도 큰 도움이 된다. 즉 자연생태계가 탄소 중립 시대의 해결 방안이 된다는 것이다.

흙 속의 탄소 함량이 증가하면 기후변화 완화뿐 아니라 작물 생산량 증가, 흙의 보전, 생물다양성 증진 같은 효과도 얻을 수 있다. 흙 속 탄소 축적은 아주 느리게 진행되지만 관리를 소홀히 하면 탄소는 대기 중으로 쉽게 날아가 버린다. 농경지에서 흙의 관리가 중요한 이유는 인간이 탄소 흡수와 배출을 결정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지구 전체 육상면적의 4분의 3이 인간에 의해 사용되고 있으며 나머지만이 자연 상태로 남아 있다. 제주의 경우도 주거, 도로의 목적으로 토지가 개발되고 파헤쳐지면서 생태계 또한 함께 사라지고 있다. 토지는 우리 삶의 근간이며 기후변화의 해법을 품고 있는 생명의 원천이다.

탄소 중립을 위해 걸어보는 건 어떨까요. 건강도 챙기고, 탄소 배출도 줄이고, 우리 모두 함께 해요, 흙 속 탄소 관리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 시대, 흙의 소중함을 알고 흙 속 탄소 관리를 위한 실천에 모두가 노력을 기울이길 바란다.

우리의 땅과 우리 흙에 대한 모두의 관심의 절실한 상황이다.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양현정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양현정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사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