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립미술관, 전시 개최
제주도립미술관, 전시 개최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5.27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1일부터 9월 26일까지 제주 해녀 소재로 장리석기념관서 운영

제주도립미술관(관장 이나연)은 지난 11일부터 오는 9월 26일까지(휴관일 제외) 장리석기념관에서 <장리석, 바당 어멍> 전시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리석, 바당 어멍'은 척박한 환경 속에서 쉼 없는 삶을 살아온 제주 해녀를 소재로 한 전시이다.

섬이라는 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자연에 순응해야만 했던 제주해녀는 여러 작가에게 예술적 영감을 부여하기에 충분했다.

특히 해녀들이 가진 강인한 인상은 제주작가에게 화면을 채우고도 남을 정도로 매료된 소재였다.

이번 전시는 제주도립미술관 소장품 11점을 활용했다.

2007년 장리석(1916~2019) 화백이 기증한 작품 중에서 7점을 선별했으며, 조영호(1927~1989), 문기선(1933~2018), 강동언(1947~), 한중옥(1957~) 작가의 작품 등 총 4점을 함께 구성했다.

전시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서 사전예약을 통해서만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객은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안심코드 인증,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장리석과 제주작가 4명의 다양한 시선으로 바라본 제주해녀와 환하게 웃음 짓는 ‘바당어멍’이라는 또 다른 모습을 함께 공감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나연 제주도립미술관장은 “장리석 화백이 기증한 작품을 바탕으로 미술관 소장품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을 모색해 제주도의 예술과 문화가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립미술관 기획전시실1에서는 도내 공공기관 소장품을 활용한 '탐나는 봄' 전시를 운영하고 있으며, 기획전시실2에서는 제주 작고작가의 예술세계를 조명하는 '제주작고작가-김인지' 전시가 오는 6월 6일까지 진행되고 있다.

※ 전시문의 : 제주도립미술관(064-710-427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