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원도심 도보코스, 하영올레 개장
서귀포시 원도심 도보코스, 하영올레 개장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5.25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이후 개별, 힐링, 도보여행 트렌드 반영한 도심속 올레길-
공원, 자연경관, 문화 엮은 길로 서귀포를 웰니스 관광도시로 자리매김 기대
새연교와 새섬공원
새연교와 새섬공원

서귀포시는 원도심을 도보로 걷는 코스인 하영올레를 오는 5월 29일 정식 개장한다고 밝혔다.

하영올레는 총 3개 코스로 이뤄지며, 금번 개장은 1코스로 서귀포시청에서 출발해 걸매생태공원 ~ 칠십리시공원 ~ 새연교 ~ 새섬공원 ~ 천지연폭포 ~ 아랑조을거리를 거쳐 서귀포시청으로 돌아오는 8.9km 구간이다. 1코스의 특징은 천지연의 물길을 따라 걸으며 도심과 자연, 그 속의 공원과의 만남이다.

‘하영’이란 말은 ‘많다’를 의미하는 제주어로, 서귀포의 도심속에 공원도 많고, 물도 많고, 먹거리도 많다는 뜻을 담고 있다. 그리고 올레는 제주올레길과 같은 개념으로 '하영올레'는 이처럼 서귀포시의 풍부한 도심공원, 자연, 하천, 문화를 즐기며 꼬닥꼬닥 천천히 걷는 길을 뜻한다.

'하영올레'의 특징은 ▶ 서귀포 원도심공원 6개소의 자연과 특화거리 3개소의 인문을 융복합 ▶ 도심속 일상걷기에서 바다·폭포·돌담길 등 의외의 발견 ▶ 체류형 관광객 및 도민이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길과 사람, 문화의 마주침 ▶ 2시간 30분 내외의 코스(3개소)로 느리게 걷는 즐거움 등이다.

금번 『하영올레』 1코스 개장 이후 나머지 2개 코스는 2코스가 6월 말, 3코스가 7월 말에 순차적으로 개장하며, 바다와 문화, 사람의 발견을 특징으로 하는 2코스(9km, 서귀포시청 ~ 아랑조을거리 ~ 매일올레시장 ~ 자구리공원 ~ 서복전시관 ~ 정모시공원 ~ 서귀포시청)는 6월말에 개장한다.

마지막으로 솜반천과 지장샘, 동홍천 등 하천과의 조우를 특징으로 하는 3코스(9km, 서귀포시청 ~ 솜반천 ~ 지장샘 ~ 흙담솔로 ~ 서귀포시청)는 7월말에 개장해 '하영올레' 전 코스가 완성된다.

'하영올레' 3개 코스가 모두 개장하는 7월 말부터는 제주올레 26개 코스를 걷을 때마다 스탬프를 찍는 패스포트에 하영올레 1~3코스의 패스포트가 별책부록으로 제공되어 걷는 재미와 성취감을 느낄 수 있게 된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하영올레는 작년 7월 취임부터 준비한 서귀포시를 체류형 웰니스 관광도시로 만들기 위한 핵심 사업이다”며, “오늘 하영올레 개장을 주춧돌 삼아 코로나 이후 개별관광객의 욕구를 충족시키는 다양한 관광콘텐츠를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