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기 2565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 봉행
불기 2565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 봉행
  • 김연화 기자
  • 승인 2021.05.19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 구룡사와 선덕사, 무량정사 등 도내사찰에서
- 방역 지침에 따라 최소 인원이 동참한 가운데 진행
- 사찰입구에서 발열체크와 손소독은 필수
- 사찰출입자 명부작성과 검사를 꼼꼼하게 하고서야 입장이 가능

[서귀포방송/김연화 기자] 서귀포시에서도 불기2565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5월19일 오전10시 구룡사와 선덕사, 무량정사 등 도내사찰에서도 일제히 봉행됐다.

코로나19로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는 법요식은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최소 인원이 동참한 가운데 진행됐다.

지난해 이어 올해도 코로나19로 각사찰마다 방역수칙에 따라 제한적 허용범위내에서 규모는 작았지만 부처님이 이 땅에 오신 의미를 새기기엔 동참 불자들에게는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크게 느껴졌다.

구룡사 신도들이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며 아기부처님에게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구룡사 신도들이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는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제주 서귀포시 정방동 관음도량 구룡사(주지 대현스님)와 제주 서귀포시 상효동 화음도량 선덕사(주지 대종사 학균스님), 서귀포시 동홍동 법화도량 무량정사(주지 일도스님)등 제주도내 사찰에서 일제히 오전 10시부터 불기2565년 부처님오신날을 찬탄하는 봉축법요식이 봉행됐다.

구룡사 합창단원들이 육법공양을 올리고 있다
구룡사 합창단원들이 육법공양을 올리고 있다
구룡사 대웅전에서 봉축 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구룡사 대웅전에서 봉축 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구룡사 대웅전과 선덕사 대적광전, 무량정사 대웅보전 입실전 신도회원들이 사찰입구에서 발열체크와 손소독제로 손소독을 하고, 사찰출입자 명부(제주안심코드)작성 등 검사를 꼼꼼하게 하고서야 입장이 가능했다.

이어 동참 불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관불의식, 헌촉, 헌향 순으로 법요식이 봉행됐다.

이날 법요식에서 구룡사 주지 대현스님은 봉축 법문에서 부처님께서 법계만유 중생을 위한 대자대비의 시현을 위해 이땅에 강림하신 부처님의 오심에 참뜻을 깨닫고 서로를 위해 베풀며 살아가야 하고,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모든 불자들이 화합과 공생으로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선덕사 학균스님과 신도회장이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선덕사 학균스님과 신도회장이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선덕사 대적광전에서 봉축 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선덕사 대적광전에서 봉축 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선덕사 (주지 대종사 학균스님)께서 법요식 동참 불자들에게 봉축법문을 하고 있다.
선덕사 (대종사 학균스님)께서 법요식 동참 불자들에게 봉축법문을 하고 있다.

선덕사 대종사 학균스님은 반야심경에서 [색불이공 공불이색 색즉시공 공즉시색] 즉 “색과 공”의 뜻에 의미를 새기며, 우리 불교에서의 근본인 자비심으로 일상에서 부처님과 같은 생각과 행동을 실천하면서 살아가길 바란다고 법문에서 말했다.

무량정사 신도들이 석가모니불 정근하며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또한, 무량정사 일도스님은 봉축 법문에서 관불의식에 의미는 부처님의 탄생을 봉축하며, 부처님에 대한 공경을 표시하고, 자신의 몸과 마음을 청정히 하는데 있고, 개개인의 성불을 발원하는 뜻이 담겨져 있으므로 관불의식을 행할때는 몸과 마음을 청정히 한다는 자세로 정성을 기울여야 하며, 탐진치(탐욕, 분노, 어리석음)를 부단한 자기 관찰의 ‘지혜’로 소멸해야 한다고 말했다.

무량정사에서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무량정사에서 관불의식을 하고 있다
무량정사 봉축 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무량정사 봉축 법요식을 봉행하고 있다

오늘 도내 사찰별 법요식에 동참한 사부대중들은 불기2565년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는 봉축행사를 계기로 코로나19가 하루속히 이땅에서 종식되기를 기원하며 회향하고 부처님이 이 땅에 오신 날에 의미를 다시 한 번 새기는 시간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