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지인, 코스닥 상장 추진
(주)차지인, 코스닥 상장 추진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1.04.0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DC Route330 입주기업
- 상장을 위한 대표 주관사로 삼성증권과 계약 체결-
(주)차지인, 코스닥 상장 추진
(주)차지인, 코스닥 상장 추진

제주시 첨단로330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 입주한 51개 업체들중에서 전기차 충전 플랫폼 업체인 (주)차지인이 처음으로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이사장 문대림, JDC)는 2일 제주혁신성장센터 자율‧전기자동차 산업 분야 인큐베이팅센터 ‘Route330 AEV’의 입주기업인 ㈜차지인(대표 변성용)이 국내 코스닥 상장을 위해 삼성증권과 대표 주관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차지인과 삼성증권은 본 계약을 계기로 ㈜차지인의 상장을 목표로 하는 전담 인력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한다.

㈜차지인은 국내 유일한 전기차 충전 과금·고객 관리·로밍 결제 정산 플랫폼 전문 업체로, 과금형 콘센트·환경부 완속 충전 보조금 사업·현대오일뱅크 주유소 급속 충전소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JDC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 위치한 제주혁신성장센터 Route330 AEV에 제주 지사를 설립해 전기차 충전 사업에 반드시 필요한 콜센터를 직접 구축, 운영하고 있다.

또한, ‘제주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사업에 특구 사업자로 참여해 비개방형 충전기(개인 및 비충전사업자 소유)를 충전 사업자에게 위탁해 유휴 충전 인프라의 활용성을 증대하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한편, JDC는 제주혁신성장센터 내에 자율‧전기차 분야 인큐베이팅 센터인 ‘Route330 AEV’를 운영하며 KAIST와 협력해 관련 산업 분야 기업을 발굴, 유치하고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JDC는 ‘제주 전기차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의 사업자인 입주 기업들의 원활한 연구개발과 실증 위한 인프라를 지원하고 있다. 제주첨단과기단지 내 주차장 부지 및 세미양 빌딩에 위치한 자율‧전기자동차 연구 공간인 ‘EV-LAB’ 내 실증 공간을 지원하고, 특구 사업 이후의 지속 성장을 위한 다양한 육성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차지인 최영석 최고전략책임자는 "제주는 전기차 보급률이 높아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 개발 및 실증에 최적화된 곳이다. 더불어 Route330 AEV에 입주해 JDC와 KAIST에서 인프라와 기술지원을 받고 성장하며 상장을 추진할 수 있는 밑거름을 얻었다"고 밝혔다.

JDC 강충효 산업육성팀장은 “앞으로 열릴 친환경 전기자동차 시대에는 충전 인프라와 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변화 속에서 차지인과 같은 전기차 관련 유망 기업이 발전할 수 있는 지원 기반을 앞으로도 JDC가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