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교육청 묻고 답하기 게시판, 자유게시판을 복구하라!
제주도 교육청 묻고 답하기 게시판, 자유게시판을 복구하라!
  • 서귀포방송
  • 승인 2021.03.23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중등 현장 교사 모임
(제주도현직중고교교사들이 활동하는 학교현장문제관련 NGO 단체 )
-학교 현장 교사들, 십수년 이용 공간 폐쇄 - 교육 관련 소통할 곳 없다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 도민을 무시하나? 제주도청과 너무 비교된다

제주도현직중고교교사들이 활동하는 학교현장문제관련 NGO 단체인 제주 중등 현장 교사 모임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석문 제주도 교육감의 불통을 강하게 비난했다.

 제주 중등 현장 교사 모임은 교육청 홈피에 공개된 묻고 답하기 게시판, 자유게시판이 없다면서 폐쇄적인 도교육청 홈피의 제주도청 수준으로 자유게시판과 정책담당자의 묻고 답하기 게시판을 다시 복원하도록 요구했다.

<전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홈페이지는 공개된 묻고 답하기 게시판, 자유게시판이 없다. 몇 년 전까지 있었는데 지금은 없다. 불통 이석문 교육감, 제주도교육청이다. 민주주의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다. 매우 유감이다.

제주도청 홈페이지에는 도민 소통 공간 - 자유게시판 - 이 있다. 도민들이 실명 게시를 하고 다양한 의견을 개진한다.

제주도청 홈피 신문고 - 원지사 핫라인 - 궁금합니다 코너에는 도민들의 수 많은 요청에 대한 성실한 도청 공무원들의 답변과 조치 사항을 알 수 있다. 작성자 김00 으로 비밀 보장 된다. 답변은 공개, 비공개 작성자가 선택할 수 있다. 공개일 경우 도민들이 조회하여 살펴 볼 수 있다. 제주도의 중요 사항들이 행정 처리 되는 것을 도민들에게 브리핑 하는 기능을 하고 있다. 담당 실무 부서에서 조치 후 답변을 성실히 하고 있다. 도청 홈페이지 비회원 글쓰기도 가능하다.

하지만 제주도교육청 홈페이지에는 자유 게시판이 없다. 몇 년전에 있었는데 사라졌다.

자유게시판은 말 그대로 비판이라도 자유롭게 의사를 표현하는 소통의 장이다. 언론종사자들도 자유게시판을 살피면서 도민의 여론을 확인하고 취재하곤 했었다. 헌법이 보장하는 정치적 자유의 가장 핵심적인 부분으로 도교육청 정책 비판 자체를 원천적으로 배제하려는 공권력의 행사가 아닌지 의심이 된다.

도교육청 홈페이지에 도민이 교육 현안에 대해 자유 의견 개진, 정책 담당자의 답변이 공개되어져 있는 묻고 답하기 게시판이 없다. 몇 년전에는 있었는데 사라졌다. 교원과 도민들이 익명으로 또는 실명으로 도교육청 정책, 문제점 개선 등 참여할 공간이 없다.

특히 현직 교사들이 십수년 동안 학교 현장 문제 질의 등 묻고 답하기 게시판을 통해 많은 교육 문제 해결을 해왔던 곳이다.

정책 담당자의 묻고 답하기 게시판이 사라진 것은 이석문 교육감과 도교육청이 도민과 담을 쌓겠다는 것이다. 교직원, 도민과 불통을 확대하는 정책을 하였다.

같은 제주도에 있는 공무원들이 도청 공무원들은 도민의 공복으로 도민의 의견을 온라인으로 접수, 행정처리, 결과 안내 등을 부지런히 하는데 도교육청 공무원들은 하지 않고 있다. 비판받아 마땅한 일이다.

겨우 찾은 도교육청 홈페이지 구석에 찾기도 힘든 교육감에게 바란다 코너가 있다. 하지만 도청 홈페이지와 달리 작성자 본인 글만 확인할 수 있다. 폐쇄적인 행정이다. 도교육청 잘못을 도민들에게 알려지는 것을 감추기 급급한 문제가 많아서 그런가 의심이 된다.

수 학부모, 학생, 교직원, 도민들이 과거에 도교육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묻고 답하기를 통해 소통을 하였다. 제주 교육에서 자유게시판, 묻고 답하기 코너 과거의 기록들도 지금은 다 사라졌다. 제주 교육 문제 해결에 아주 중요한 기초적인 역사 자료이다. 제주도 교육청은 무책임한 것 같다.

제주중등현장교사모임 교사들은 현직 교사 들이 학교 현장 여러 궁금한 점에 대한 신속한 질의 응답을 할 수 있는 정책 담당자 답변 묻고 답하기 게시판 복원을 요구한다. 도민에 대한 불통 정책을 당장 멈추기 바라며 조속히 제주도청 수준의 자유게시판과 정책담당자의 묻고 답하기 게시판을 다시 복원하기를 촉구한다.

제/주/중/등/현/장/교/사/모/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