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제주 자연의 풍광과 아름다움의 연출 "베케"의 자연도 익어간다
(포토) 제주 자연의 풍광과 아름다움의 연출 "베케"의 자연도 익어간다
  • 김연화 기자
  • 승인 2020.11.11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방송/김연화 기자] ‘베케’는 ‘밭의 경계에 아무렇게나 두텁게 쌓아놓은 돌무더기’를 의미하는 제주말이다. 

제주의 옛 어른들이 밭을 일구다 밭에 있는 돌을 모아 한 곳에 쌓아놓은 것을 베케라고 일 컬었고, 베케를 쌓아 밭 경계를 지정하기도 했다.

이 곳 베케는 제주만의 전통적인 방식의 정원과 건물을 건축하여 이곳을 찾는 이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제주 베케 진입로
제주 베케 정원에 곱게 익어가는 핑크뮬리
베케 정원에 나무 낙엽도 노랂게 익어간다
베케 포토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