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선 회장, 제주국제드론필름 페스티벌 조직위원장
강태선 회장, 제주국제드론필름 페스티벌 조직위원장
  • 장수익 기자
  • 승인 2020.10.23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선 ㈜비와이엔블랙야크 회장
제3회 제주국제드론필름 페스티벌 조직위원장 맡아
- 올해 3년 연속 선임, 초대 조직위원장으로서 성공적 행사 운영에 공헌했다는 평가받아

- 오는 30일~31일, 달라진 지구 주제로 총 5개 분야 수상작 시상, 전문가 포럼 등 진행
강태선 회장
강태선 회장

㈜비와이엔블랙야크 강태선 회장이 오는 30일~31일 이틀간 제주도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 내 제주혁신성장센터에서 열리는 ‘제3회 제주국제드론필름 페스티벌(2020 JDFF)’ 조직위원장을 맡았다.

강 회장은 지난 두 차례의 행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으며, 올해로 3년 연속 조직위원장에 선임됐다.

국내 최초 드론 영화제에서 국제적으로 위상을 높여가는 제주국제드론필름 페스티벌은 나날이 발전하고 있는 드론의 기술력과 영화라는 예술적 장르를 융합해 국내 최초 드론 영화제로서 드론 기술의 잠재력을 조명하며 ‘드론 영화’의 비전을 제시해오고 있다.

올해는 달라진 지구를 주제로 공모된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일상을 촬영한 국내외 드론 영상과 사진 중 전문가 심사를 거쳐 총 5개 분야로 나눠 최종 선정된 작품을 시상할 예정이다.

또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뉴딜 산업의 핵심인 드론 산업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전문가 포럼과 제주형 드론 산업 육성을 위한 세미나도 함께 진행된다.

강태선 조직위원장은 “드론은 낯선 아름다음을 발견하는 시야 확장의 기술을 넘어 이제 우리가 경험하지 못한 미지의 세계에 대해 어떤 화두를 던질 수 있는지 고민하며 콘텐츠 그 자체로 하나의 세계관을 담아낼 수 있어야 한다”며 “특히나 언택트 시대를 맞은 요즘 기술과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인문학적, 철학적 사유의 상호 작용이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제주국제드론필름 페스티벌은 드론이 어떻게 이 휴머니티를 담아낼 수 있는지 고민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