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
안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
  • 서귀포방송
  • 승인 2020.10.1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무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원지사의 대권도전에 대한 입장
우선 도민들에게 인정받고 설득하는 것이 예의이다.

중앙언론을 통해 원희룡 지사가 대권 도전을 공식화 했다는 말을 전해 듣는다.

미리 예상은 했지만 지역사회에서는 물론 공직내부에서 조차 지역경제가 한없이 나락에 빠져들고 매듭을 풀어야 할 지역현안이 산적해 있는데도 본인의 정치적 야망을 위하여 중앙정치에 목을 매고 있는 모습을 보고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

정치적 선택은 순전히 개인이 몫이지만 대다수 도민들은 원희룡 지사가 지난 지방선거에서 중앙정치 진출을 고려하지 않고 도민만 바라보고 도정에만 전념하겠다면서 도민들에게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여 도민들이 선택을 받았음을 기억하고 있다.

그동안 공무원노조에서도 도민과 약속 따위 아랑곳 않고 자신의 입신양면을 위해 헌신짝처럼 팽개치고 개인의 대권행보에 도청조직과 인사권을 수단화하고 있다는 비판을 꾸준히 제기해 왔다.

제주 도민들로부터도 절대적인 지지를 얻지 못한 원희룡 지사의 대권 주자로서의 지지율 한계를 직시하고 진정성 있게 도민들에게 인정받고 설득하려는 겸허한 자세를 요구하며 그렇지 못하면 당당하게 도지사직을 사퇴하여 중앙정치에 올인 하길 바란다.

2020. 10. 16.

전국공무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게재된 제휴기사 및 외부 칼럼은 본사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