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추석연휴 이동량 전국 유일 증가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은“제로”
제주, 추석연휴 이동량 전국 유일 증가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은“제로”
  • 김연화 기자
  • 승인 2020.10.1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道-제주관광공사, 추석연휴 시·도·별 인구 이동량 분석 결과 발표
- 제주, 전년比 5.8% 증가…야외관광지 중심의 언택트 관광 ‘뚜렷’
제주관광공사 로고
제주관광공사 로고

[서귀포방송/김연화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직무대행 현창행)는 SKT와 통계청의 추석연휴 이동량 분석 보고서를 토대로, 추석연휴 타 시·도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제주지역에 얼마나 많은 규모의 관광객이 방문했는지 발표했다.

추석연휴 전국 시·도별 관외 인구 이동량은 전년 동기 대비 평균 약 △12.1% 감소하였으나, 제주특별자치도만 약 5.8%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추석연휴 전년 동기 대비 주요 시·도별 관외 인구 이동량은 서울특별시 약 △15.0%, 부산광역시 약 △17.7%, 광주광역시 약 △23.0%, 전라남도 △12.2%, 경상북도 약 △12.2% 감소했고, 관광객이 가장 많이 유입될 것으로 예상됐던 강원도마저 △0.9%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으나, 제주특별자치도만 유일하게 약 5.8% 증가했다.

추석연휴 제주지역 대표 관광지 일일 평균 이동량을 분석 한 결과, 비자림은 전년 동기 대비 42.1%, 절물 자연 휴양림은 39.9%, 성산일출봉·섭지코지는 3.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연휴 3일차(10/02)에는 관광객들이 집중적으로 몰리면서 비자림은 전년 동기 대비 80.1%, 절물 자연 휴양림은 80.3%, 성산일출봉·섭지코지는 22.1%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야외 관광지 중심의 언택트 관광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아직 안심단계는 아니지만, 제주 53번(9/23, 미국 방문) 이후 추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추석연휴 기간 동안 제주지역에 관광객이 집중됐음에도 철저한 방역으로 인해 추가 감염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특별자치도 관광국, 제주관광공사, 제주관광협회 등 유관기관에서는 추석 연휴기간 제주로 집중되는 관광객을 맞아 지난달 26일부터 37.5℃ 이상 발열자에 대해 의무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으며, 이 기간 8개 관광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관광객에게는 마스크 착용계도 활동, 업체에는 철저한 방역지도를 추진하는 등 대대적인 방역 캠페인을 전개했다.

한편, 제주특별자치도는 코로나19 잠복기간이 14일인 점을 고려해 오는 18일까지 특별방역 위험 관리기간을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