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서귀포형 뉴노멀 관광상품 개발방안 토론회』열어
서귀포시,『서귀포형 뉴노멀 관광상품 개발방안 토론회』열어
  • 김광수 기자
  • 승인 2020.09.09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부서 관광관련 시책 융복합을 통한 웰니스 관광도시 선제적 대응

[서귀포방송/김광수 기자] 서귀포시는 9일 시청 별관 4층 셋마당에서 관광과 관련 있는 시책을 추진 중인 17개부서와 함께 ‘서귀포형 뉴노멀관광상품 개발방안 2차 토론회’를 개최했다.

서귀포시,『서귀포형 뉴노멀 관광상품 개발방안 토론회』열어
서귀포시,『서귀포형 뉴노멀 관광상품 개발방안 토론회』열어

서귀포시는 포스트코로나19 관광패턴 변화 분석을 통한 관광융복합 상품을 발굴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향후 웰니스 관광도시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금번 ‘서귀포형 뉴노멀관광상품 개발방안 토론회’는 지난 8월 18일 관광트렌드의 변화를 부서장과 함께 공유하고 코로나19 이후 서귀포시 관광의 미래를 모색하기 위해 열린 1차 토론회에 이어서 두 번째 진행되는 토론회로, 그간 부서별로 기획된 14개 관광관련 시책과 관광진흥과의 신규 시책 5건 등 19개 사업을 대상으로 열띤 토론이 이뤄졌다.

부서별 주요 사업으로는 ▲힐링이 가득한 여행 제주 로캉스(마을활력과) ▲마을문화공간 네트워킹 브랜드화(문화예술과) ▲온라인 쇼핑 플랫폼 연계 관광상품의 융복합화(감귤농정과) ▲하예항 어촌뉴딜사업 추진을 통한 해양관광 활성화(해양수산과) ▲웰니스 서귀포도심 생태공원 도보투어(공원녹지과) 등이 제시됐다.

한편 관광진흥과는 △코로나19전후 관광트렌드 급변에 대응한 서귀포 도심공원의 매력을 재발견한 원도심 1박 2일 도보여행 『서귀포 꼬닥꼬닥 뚜벅이 기행』, △서귀포 105개 마을의 오름, 동네책방, 마을의 숨은 명소와 식도락을 연결한 『서귀포 105개 마을 웰니스투어』, △마을관광 활성화 및 사회적경제기업의 관광자원 상품화 지원을 위한 『마을관광 컨설턴트 파견 및 네트워크 구축』 등이 제시됐다.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토론회에서 “서귀포형 뉴노멀 관광상품 개발 취지는 새로운 상품개발이 아닌 서귀포시가 보유하고 있는 관광자원과 시책들을 연결, 가치를 재조명하고 상품화하는 것”이라며, “관광트렌드 변화에 대응해 웰니스관광, 마을관광, 언택트관광을 위한 아이디어를 앞으로도 계속 발굴하여 서귀포시를 웰니스 체류형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